아카이브

목공과 미디어를 활용한 청소년 공익사업

프로젝트이름
목공과 미디어를 활용한 청소년 공익사업
모둠명
피노키오프로젝트
모둠소개

<피노키오프로젝트>는 살레시오미래교육원이 운영하는 학교밖배움터에 재학 중인 청소년 5명으로 구성된 동아리이다. 학교에서 목공을 배운 청소년들이 자신의 재능을 지역사회와 나누기 위해 2018년 결성했다. 도움을 필요로 하는 가정이나 기관에 직접 제작한 새 가구를 기부하고 헌 가구를 수리하는 활동을 한다.

활동배경

양천구 신월3동은 서울에서 경제적으로 열악한 가정의 청소년들이 많다. 동시에 학교밖청소년들도 타 지역에 비해 많은 편이다. 이 지역의 많은 청소년들은 이러한 환경들 때문에 진로를 제대로 탐색하지 못한 채로 무기력한 삶을 살아가는 경우가 많다. 한편 <피노키오프로젝트> 친구들은 학교밖청소년이다. 모두 저마다의 힘든 과거를 딛고 각자 자신이 가진 재능을 살려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것은 학교밖배움터 <바라지>에 다니면서 일어난 변화였다. 그러다보니, 우리처럼 아픔을 가지고 있는 그래서 우리는 우리와 비슷한 상황에 있는 다른 청소년들이 우리를 통해 희망을 찾기를 바라는 마음을 갖게 되었다. 우리가 아픔을 가지고 있을 때, <바라지>에 와서 꿈을 찾았듯이 우리의 활동으로 다른 친구들이 우리를 보고 꿈을 찾았으면 좋겠다. 뿐만 아니라 낙후된 지역으로 인식되는 신월3동이 청소년 활동의 활성화를 통해 바뀔 수 있기를 바란다.

활동목표

서울에서 비교적 경제형편이 열악한 신월3동의 가정형편이 어려운 아동이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가구 제작, 수리를 하여 제공하여 지역청소년들의 삶의 질을 높인다.

활동내용

멤버들은 신월3동 주민센터를 통해 기부대상을 선정했다. 소년소녀가정,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에 각각 침대, 옷장, 수납장을 제작하여 기부했다. 동네공부방의 오래된 책상을 고치는 등 가구수리도 했다. 또한 활동과정을 영상으로 기록하여 학교밖청소년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기 위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신월3동과 사업협약식 진행 및 사업계획 공유

신월3동과 연계하여 활동하기 위해 주무관과 연락했고, 주민센터와 청소년 봉사 단체인 <피노키오프로젝트> 사이에 협약식이 진행되어 더욱 체계적인 기부 활동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가구 기부 대상 가정 방문 및 가구 제작

주무관님의 협조를 통해 세 가정을 만났다. 1차 가정방문을 통해 기부 대상자의 요구사항을 듣고, 필요한 가구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생각할 수 있었다. 9월부터 차례대로 서랍장, 침대, 주방수납장 등을 만들었고, 필요에 따라 2차 가정방문을 실시하여 세부적인 수정사항을 확인하며 작업을 마쳤다.

동영상 제작 완료

6월부터 11월까지 <피노키오프로젝트>의 모든 활동을 촬영했다. 가정에 가구를 배달한 후부터 본격적으로 동영상 편집을 시작했다. 학교밖청소년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자하는 의도를 담기 위해 활동영상 이외에도 추가촬영을 진행했다. 

활동성과

사실 멤버들이 처음부터 활동에 관심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선생님의 권유로 시작했는데 하다 보니 관심과 흥미가 생겼다. 특히 노동의 대가를 이웃들과 함께 나눌 때 가장 큰 보람을 느꼈다. 자신이 누군가를 돕거나 나눌 수 있는 것이 없는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

우리의 작은변화

  • 동아리 대표로서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학생들을 이끌려고 노력했다. 또한 나의 꿈인 사회복지사가 해야 할 일에 대해 더욱 구체적으로 경험할 수 있었다.
  • 막연하게 인테리어 디자이너라는 꿈을 꾸고 있었는데, 목공 활동을 통해 가구를 제작하고 직접 가정에 설치하면서 목공 디자이너로서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
  • 자신의 노력으로 가구를 만들어서 기부를 한 뒤에 그 가구를 받게 된 사람들의 미소를 보면서 힘이 많이 났다. 알바와 동아리, 학업을 병행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보람을 느껴서 내년에도 이런 봉사를 계속하고 싶다.
  • 나만 상처받고 아프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웅크리고 있었는데, 이 활동을 하면서 사회복지사라는 꿈이 생겼다. 내년에는 더 활발하게 활동할 자신이 생겼다.
  • 막연히 영상을 제작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이 활동을 하면서 사람들이 가진 학교밖청소년에 대한 편견을 깨야 겠다는 욕심이 생겼고, 그 의도를 동아리에 담으면서 공익광고 기획자라는 구체적인 꿈이 생겼다.

 

우리가 만든 작은변화

올해는 활동지역을 신월3동으로 한정했지만, <피노키오프로젝트>의 활동소식이 양천구 전체에 알려지면서 다른 동에서도 가구를 기부해줄 수 있냐는 연락이 많이 왔다. 구청장님까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게 되면서 많은 언론들이 학교밖청소년의 기부활동에 관심을 가졌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학교밖청소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개선되었고, 양천구 내에 청소년의 기부활동 문화가 생긴 것 같다.

활동결과물

피노키오프로젝트 – 어느 학교밖청소년 이야기

비고